join  login
name Byungho
subject Gibson Les Paul Deluxe part.2


요즘에 레스폴을 구입하고나면 통상적으로 기본적인 "세팅"을 받습니다.
(어떤 기타든지 마찬가지겠지요? 줄높이, 버징, 네크세팅...등등)
저는 이 디럭스엔 "트러스로드"가 없는줄 알았습니다.
(트러스 커버를 한번도 열어보지 않았습니다.)
장력이 너무 빡세서 테일피스를 좀 올리려고 드라이버를 갔다 댔더니,
너무 뻑뻑해서 잘 안돌아가더군요.
그래서 "비싼기타 망가지겠다..." 생각하고 안돌리고 그냥 쳤습니다.
공연장등을 다녀보면 기타의 아웃풋이 헐거워져서 잡음이나는 낭패스런 밴드들을 봤습니다.
저는 걱정 없었습니다.
(헐거워지거나, 너무 빡빡하거나 한적 없습니다.)
깁슨에 스트랩락을 부착할것인가? 불편함을 참고 살것인가?
이런 염려도 없었습니다.
(스트랩 핀이 볼록렌즈처럼 생겨서 스트랩 죽어도 안빠집니다.)



결론적으로 기타를 사서 2009년까지 단 한번의 "세팅"을 한적이 없습니다.
(2009년엔 많이 낡아 프리버드 모디샵의 윤실장이 정기점검(?) 한번 했습니다)

21세기에 들어와서 처음듣는 얘기들...
버징, 리플렛, 레몬오일, 드레싱, 브릿지 재질, 가벼운 마호가니...

내가 딴세상에 있다 온건가?
뭔 외계용어가 난무하네...^^

가끔 가구용 왁스로 1년에 한번씩 닦아준것 말고는 뭐 한게 없네요.
(스탠드에 세워두면 어머니가 물걸레로 닦은적 한 100번 있습니다)



"미국제"는 다 이런줄 알았습니다^^

데뷰앨범부터 지금까지 이 디럭스를 등장시키지 않은적이 없네요.
그누구보다도 친한 친구이자 동반자 입니다.

10m 높이에서 기타를 던져도 기타의 안전을 보장하는
깁슨의 하드케이스 또한 자랑거리 입니다.(실험해보진 않았슴)
최루탄과 화염병이 난무하던 85~86 시절엔
기타뿐만 아니라 내 머리의 안전도 책임졌었습니다.



G스트링의 튜닝이 깁슨의 "아킬레스건"이라고 또 누가 외계어를 쓰더군요...
3번줄뿐아닌 모든 스트링의 튜닝이 1주일은 갑니다^^

이제는 자랑스럽기까지 합니다.

후후훗 10-01-04  
오오오오오오오 험버커의 매력을 못느낀지 꽤됏지만 레스폴도 오래쓰면 중후헤지는군요
Byungho 10-01-04  
중후라기 보다는 힘이많이 빠진느낌?
상당히 모던합니다.
빈티지성향을 띌 줄 알았는데
반대쪽으로 에이징이 되더군요^^
TEX 10-01-06  
미니 험버커라... 이것도 묘하네요. 제 레스폴도 언젠간 저런 묘한 매력을 발휘할 날이 오겠죠?
(예상되는 쌤의 답! : 펜더나 사!ㅋㅋㅋㅋ)
Byungho 10-01-07  
맥팬 클래식 시리즈 나 사 !!!
toutvabien 10-01-09  
가끔 선생님의 화법에서 '중의적' 표현이 느껴지는데, 그 또한 매력적이십니다. ^^ 펜더, 그레치, 깁슨.. 즐거운 간접경험이었습니다~
Byungho 10-01-11  
중의적... 일 수 있겠네요^^
간접경험에 "중의" 빠지면 잡지읽는기분이걸요?^^
자주 들르세요~~~
신찬호 10-03-01  
오~ 소리 정말 궁금 합니다... 저도 펜더 로드원을 쓰지만, 역시 깁슨의 중후한 마력은 아예 버릴수는 없더군요~
윤수신 10-05-03  
ㅋㅋㅋㅋㅋㅋㅋ 머리의 안전에서 뻥터집니다 ㅋㅋ 하드케이스의 용도는 정말 다양하군요 ㅎㅎ
태양 10-10-25  
선생님 그걸 저에게 주십쇼
list       


43
Fender "Road Worn" telecaster '50 part.2  2   Byungho 09-07-26 8744


공연이다 레슨이다 악간은 바쁘게 움직이느라 업데이트가 늦어졌네요^^

요즘 푹~~ 빠져있는 "프리버드 모디파이 샾" 까지 가세해...
Gibson Les Paul Deluxe part.2  9   Byungho 10-01-02 9313


요즘에 레스폴을 구입하고나면 통상적으로 기본적인 "세팅"을 받습니다.

(어떤 기타든지 마찬가지겠지요? 줄높이, 버징, 네크세팅...등...
41
Fender Hot Rod Deluxe part.1  6   Byungho 10-01-10 4907


이번에 스튜디오 오픈과 맞물려 구입한 핱로드 입니다^^

(프리버드 메가 플렉스에서 구입했습니다. 왕 싸게 주셔서 고맙습니...
40
fender hot rod deluxe part. 2  3   Byungho 10-03-27 4790


이런저런 드라이브를 걸어서 소리를 내 보았는데 별로네요.

그냥 쳐야 겠습니다.

코러스나 딜레이도 별로 입니다.
...
39
Mesa/Boogie Dual caliber 3 part.1  6   Byungho 10-04-04 4983


이게 내 메인 앰프인데...

IMF때가 생각이 나네요.

국가 부도 상황에서 모든 사람들이 난리를 피울때

...
38
Switch Audio "Manhattan Distortion" part.1  3   Byungho 10-06-17 4027


30여년의 연주생활에 무수히 많은 드라이브/디스토션을 사용해 보았다고 자부 합니다.

Boss의 DS-1을 쓰던 시절에 (굉장히 못살았던 ...
37
Switch Audio "Florence Delay" part.1  2   Byungho 10-07-31 2861


일단

너무 멋지지 않습니까?



베란다에서 사진을 찍었는데.

우리집 베란다가 플로렌스...
36
Switch Audio "Drive Chronicles" part.1  2   Byungho 10-08-05 3164


오버 드라이브는 웬만한건 다 사용해 보았습니다.

개인 채널이 아예 붙어있지 않은 앰프가 워낙 많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
35
Mesa/Boogie Dual caliber 3 part.2     Byungho 10-10-10 3557


진득한 부기의 개인톤은 경의로움 그 자체 였습니다.

넉넉한 서스틴은 피드백이 걸렸나? 하는 의문이 들 정도 입니다.


34
Mesa/Boogie Dual caliber 3 part.3  1   Byungho 10-10-10 3764


크런치 사운드는 이루 말할 수 없이 훌륭하나...

좀 떫떠름 합니다.

의도적으로 마샬스런 톤을 피해서 설계한듯 합니...
list     prev [1] 2 [3][4][5][6]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